늦둥이의 초등 친구 엄마들과 함께한 식사 모임 바비큐를 올립니다.

 

 

 

 

 

돼지 등심을 양념해 대파, 파프리카와 함께 꼬치구이를 했습니다.

 

 

 

 

 

 

 

 

 

 

 

각종 채소를 제이미 올리버 스타일로 한 채소 오븐구이입니다.

 

 

 

 

 

 

 

 

 

 

통삼겹 바비큐입니다.

 

 

 

 

 

 

 

 

 

적정 심부온도 이상이 되면 지방층이 없는 아래쪽 육질이 경화되기 시작합니다.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 호일로 아래쪽만 감싸서 계속 쿠킹을 합니다.

150℃ 정도로 바비큐를 하면 두시간 이내에 적정 심부온도(74℃~78℃)에 도달합니다.

적정온도에 도달한것은 먹을 수 있는 상태라는 것이지 완성된 것은 아닙니다.

캐러멜라이징 된 말캉한 식감과 바비큐만의 맛을 얻기 위해서는 이후로도 2~3시간 이상의 쿠킹시간이 더 필요합니다.

그동안에 육질 부분이 타거나 굳어지지 않게 보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호일로 밀봉해서 진행하니 육질이 무너져 흐믈흐믈해졌습니다.

그래서 위쪽 지방층은 열어놓고 아래쪽 육질을 감싸서 진행하니 적정한 식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돼지 등심을 전날 저녁에 유자청, 새우젓, 셀러리, 파, 고춧가루, 간장으로 재우고 대파는 소금, 후추, 카이앤페퍼, 올리브유 등으로 버무려서 꼬치에 끼우고,,,  

 

 

 

 

 

 

 

 

직접 만든 소시지입니다.

 

 

 

 

 

 

 

 

 

 

채소의 종류별로 소스를 달리해서 오븐을 했습니다.

 

 

 

 

 

 

 

 

 

이때만 해도 굽기 정도가 딱 좋았는데 잠깐 사이에 오버쿡이 되었습니다.

 

 

 

 

 

 

 

 

 

 

 

 

 

 

 

 

 

 

 

 

 

등심 꼬치구이가 노릇하게 익어갑니다. 건조를 막고 향미를 높일 목적으로 올리브오일 스프레이와 사과 쥬스를 계속해서 뿌려줍니다.

 

 

 

 

 

 

 

 

 

 

통삼겹의 호일 아랫쪽은 육즙이 촉촉해서 육질의 경화를 막아줍니다.

 

 

 

 

 

 

 

 

 

 

 

 

다음은 자모들이 찍어서 올려주신 사진들입니다.

 

 

 

 

 

 

 

 

 

 

 

 

 

 

 

 

 

 

 

 

 

 

 

 

 

 

 

 

 

 

 

 

 

 

 

 

 

 

 

 

 

 

 

 

 

 

 

 

 

 

 

 

 

 

 

 

 

 

 

 

 

 

 

 

 

 

 

 

 

 

 

 

 

 

 

 

 

 

 

 

 

 

 

 

 

 

 

 

 

 

 

 

 

 

 

 

 

 

 

 

 

 

 

 

 

 

 

 

 

 

 

 

 

 

 

 

 

 

 

 

 

 

 

 



Fatal error: Call to undefined function Wed, 28 Sep 2022 16:25:53 GMT() in /home/mahanaim.co.kr/public_html/files/cache/template_compiled/2b70209bdd441a838847423400387ef4.compiled.php on line 1